스트라스모아 브리스톨지 400(S4/세목) - 화방넷 커뮤니티

스트라스모아 브리스톨지 400(S4/세목)

파인 2023. 4. 29.

안녕하세요, 파인입니다.

평소에 어떤 종이에 그림을 그리는지 많이 문의를 주셨는데요,

오늘은 제가 그림 그릴 때 제일 많이 사용하는

스트라스모어 브리스톨지에 대해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먼저 스트라스모아(strathmore)는 전 세계 많은 아티스트들이 사용하는

최고 품질의 아트지 브랜드 중 하나입니다.

​100여 년 이상 최고급 아트지를 공급하고 있으며

다양한 종류의 예술, 인쇄 지를 제공하고 있어요.

그중 브리스톨지는 여러 겹 시트를 붙인 종이로

다양한 재료를 사용하기에 탁월한 종이입니다.

​종류는 300, 400, 500 시리즈가 있으며

각 시리즈별로 2~4겹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숫자가 올라갈수록 표면이 촘촘하고 매끈해져 상급지로 분류됩니다.

​일반적으로 구하기 쉽고 사용하기 편한 종이는 300 시리즈이고,

저는 400 시리즈 중 세목을 사용하고 있어요.

제가 스트라스모아 브리스톨지 400을 좋아하는 이유는

색연필을 곱게, 여러 번 레이어링 할 수 있기 때문이에요.

저는 색연필을 적게는 2번, 많게는 5~6번까지도 레이어링을 하기 때문에

색연필이 거칠게 남아서도 안되고 벗겨져서도 안되거든요.

그런 면에 있어 400지, 특히 세목을 사용해 보고

드디어 잘 맞는 종이를 찾은 것 같아 어찌나 좋았던지,,,

​300과 500 시리즈도 사용해 본 적이 있는데

300은 색이 잘 발색되기는 하지만 제 기준 선이 거칠게 쌓인다 느껴졌고

500 시리즈는 오히려 너~~무 매끈해서

2번 정도 색연필을 쌓으면 더 이상 올라가지 않고 벗겨졌어요..!

​딱 중간 타협점이 400 시리즈라 생각하고

지금도 여분으로 2~3개씩 미리 구매해 두고 사용하고 있답니다.

그리고 시리즈별로 2가지 표면처리가 있는데

표면이 매끈한 세목(smooth surface)과

표면이 울퉁불퉁한 황목(Vellum surface)입니다.

외관상 비교를 해봐도 같은 장수로 묶여있는데

표면이 조금 더 울퉁불퉁한 황목이 조금 더 두껍습니다.

종이는 15장으로 

가운데가 테입처리 되어 있어 한 장씩 뜯어 쓰기에 간편합니다.

중간에 찢어지는 것 없이

마지막 장까지 깔끔하게 잘 뜯어서 사용하고 있어요.

두 종이에 대해 간단히 비교해 드리겠습니다.

세목과 황목을 비교해 보면

한눈에 표면에 질감이 다른 것을 확인하실 수 있어요.

​세목은 눈으로 봐도, 만져봐도 거칠기가 없는 매끈한 종이이고

황목은 종이의 결감이 그대로 나타나 울퉁불퉁한 편입니다.

그래서 색을 레이어링 해도

세목은 선이 곱게, 빈틈이 채워지며 발색이 되는데

황목은 종이 결감과 같이 거칠게 발색되어

빈틈이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편이었어요.

​종이의 색감도 세목이 좀 더 하얀 편이라

같은 색연필을 발색했을 때

색연필이 가진 고유의 색감이 더 잘 나타는 편입니다.

황목에서는 한 톤 다운되는 게 느껴졌어요.

스트라스모아 브리스톨지 400에 그려본

르세라핌 은채 컨셉 포토예요.

​색연필은 프리즈마, 까렌다쉬, 스테들러 카라트를 사용했고

블랙 부분에 전체적으로 신한 마카를 깔고 색연필을 올렸는데

종이가 울지 않고 잘 발색되었습니다.

세목은 주로 펜 및 잉크, 샤프 펜슬. 마카와 같이

미세한 선, 디테일 도면 작업에 사용하고

황목은 연필, 색연필, 숯, 파스텔 및 크레용에 적합하다고

설명되어 있더라구요.

​그래서인지 많은 분들께서

색연필에는 황목이 더 잘 어울린다고 추천을 해주시는데

개인적인 사용 후기로 황목은 표면이 너무 울퉁불퉁하여

색연필을 여러 겹 쌓으며 그림을 그리는 저에게는 거칠다고 느껴졌어요.

​그래서 러프하게 그리시는 분들께는 황목지를 추천해 드리고,

저처럼 섬세한 인물화를 그리시는 분들께는 세목지를 추천합니다 :)

블로그: https://blog.naver.com/1mfinedrawing/223088789906

인스타: https://www.instagram.com/p/Crnpj43vHhu/?igshid=YmMyMTA2M2Y=